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정보국, 인터넷 개인 정보도 무차별 조회


미국 정부의 일반인 통화기록 조회에 대한 내용을 담은 기밀 문서.

미국 정부가 통화기록 조회에 이어 인터넷 상에서도 무차별적으로 정보를 수집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은 이 같은 행위가 불필요하며 사생활 침해라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조쉬 어네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 (6일) 기자회견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조만간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통화기록 조회를 허락한 미국 해외정보감시법원의 문서를 입수해 미 국가안보국이 매일 수백만건의 통화기록을 비밀리에 조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디언과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또 미 정보기관들이 페이스북과 지메일 등을 통해 일반인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