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최강 한국 국립외교원 교수 "미·한 정상회담, 동맹 격상 계기될 것"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 백악관에서 첫번째 정상회담을 가진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 백악관에서 첫번째 정상회담을 가진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 중인데요, 내일 (7일)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에서 어떤 의제가 다뤄질지, 회담이 두 나라 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등에 대해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립외교원 최강 교수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문) 이번 미-한 정상회담에서는 어떤 현안들이 다뤄질 지 궁금한데요. 예상되는 주요 현안들을 먼저 정리해 주시겠습니까?

문)동맹 6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정상회담으로, 두 나라 관계의 한층 격이 올라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예상인데요, 두 나라 관계가 어떤 식으로 달라질 것으로 보시는지요?

문) 북 핵 문제와 관련해 앞으로 두 나라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선 어떤 이야기들이 오갈까요?

문) 개성공단 문제는 남북한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현안인데요, 이에 대해서도 미-한 정상이 어떤 공통된 입장을 밝힐 수 있을까요?

문) 두 나라 대통령이 취임한 뒤 첫 만남이어서 앞으로 긴밀한 협력을 위한 정책 조율의 자리가 되지 않겠습니까? 그런 점에서 한국 정부의 새 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미 행정부의 입장도 이번에 나올 텐데, 어떻게 예상하시는지요?

문) 방위비 분담금 문제나 원자력 협정 개정 문제와 같은 양자 현안에 대해선 이번 정상회담에서 어느 정도 수준까지 이야기가 오갈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