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정보국장 "북한 핵미사일 확보, 시간 문제"

  • 김연호

18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증언하는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18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증언하는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미국의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은 북한이 지금처럼 핵미사일 개발에 전력을 다한다면 능력을 확보하는 건 시간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가 18일 ‘미국이 직면한 전세계 위협’이란 주제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에게, 북한이 예산의 대부분을 군사비에 지출하면서 기술을 발전시켜 나간다면 북한 미사일이 미국을 타격하는 건 시간 문제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클래퍼 국장은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Clearly they are … ”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에만 집중하고 있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보다 훨씬 더 이 문제에 전념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클래퍼 국장은 특히 북한이 핵미사일을 정권 생존의 열쇠로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클 플린 국방정보국장도 북한이 핵 능력을 강화해 나간다면 미사일 대형화와 탄두 소형화를 달성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핵미사일의 기본요소를 갖춘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핵미사일 능력을 확보하지는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North Korea has not… ”

북한이 핵미사일에 필요한 모든 능력을 완벽하게 개발, 시험, 과시하지는 못했다는 겁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지난 해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 뿐만 아니라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조차도 시험발사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또 북한의 미사일 능력에 대해 미국 정보기관들 사이에서 다양한 평가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녹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DIA has higher… ”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이 다른 기관들에 비해 북한의 미사일 능력이 진전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앞서 지난 11일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더그 램본 의원은 국방정보국의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이 현재 탄도미사일로 운반할 수 있는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미사일의 신뢰성은 낮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마이클 플린 국방정보국장은 국방정보국이 이같은 평가를 내린 데는 몇 가지 요인이 있다면서도 비공개 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란과 북한의 핵미사일 협력 의혹과 관련해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은 이란이 북한을 경계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별로 얘기할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플린 국방정보국장은 위원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계획 폐기를 위한 협상에 나설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플린 국장은 북한이 국가안보를 위해 핵무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확신하고 있다면서 비핵화가 아니라 안전보장, 평화협정, 경제제재 중단 등을 위한 협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