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키리크스, 미 외교문서 170만건 공개 예정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장에서 손을 흔드는 위키리크스 창업자 줄리언 어산지.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장에서 손을 흔드는 위키리크스 창업자 줄리언 어산지. (자료사진)

폭로 전문 인터넷 웹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오늘 (8일) 1970년대 미국 외교 문서 1백70만 여 건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위키리크스 창업자인 줄리언 어산지는 지난 5일 기자들에게 비밀 외교문서와1973년부터 3년간 오고 간 의회 서신을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할 문서는 헨리 키신저 당시 국무장관의 서신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지난 2010년, 미국 정부의 비밀문서 25만여 건을 공개해 큰 화제가 됐었습니다.

어산지는 그 뒤 영국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