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박지연 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 연구위원 "북한 상황 고려한 정교한 제재 필요"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대사(오른쪽)와 마크 라이얼 그랜트 영국대사가 22일 유엔 안보리에서 거행된 대북 제재 결의 표결에서 투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대사(오른쪽)와 마크 라이얼 그랜트 영국대사가 22일 유엔 안보리에서 거행된 대북 제재 결의 표결에서 투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선 그 때 그 때 북한이 처한 정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한 정교한 제재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한 한국 이화여자대학교 통일학연구원의 박지연 연구위원과 함께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논문에서 대북 경제 제재와 지원의 효과를 분석하시면서 ‘전망이론’을 활용했다고 하셨는데요, 이 이론은 어떤 이론인지 요약해 설명해 주시죠.

문) 그렇다면 이 이론이 대북 제재와 어떻게 연결이 된다는 겁니까?

문) 실제 이를 입증할 사례가 있나요?

문) 지금의 북한의 상황 즉 준거점은 어느 정도라고 보시나요?

문) 그렇다면 북한의 현재 상황을 고려했을 때 국제사회가 이번에 취한 제재 조치들은 효과가 있을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