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정원장 내정자 "안보 확립, 최우선 책무"


남재준 한국 국가정보원장 내정자가 18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재준 한국 국가정보원장 내정자가 18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재준 한국 국가정보원장 내정자는 북한의 3차 핵실험 등으로 한국의 안보가 중대 기로에 서 있는 지금 국정원에 주어진 가장 큰 책무는 확고한 안보태세 확립이라고 말했습니다.

남 내정자는 오늘(1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이러한 시대적 국민적 요구를 명심해 국가안보라는 소임을 완수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남 내정자는 현재 한국은 휴전상태라며, 북한이 지금도 심리전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의지를 결집시키고 통일전선 전략과 전술의 침투를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남 내정자는 또 국정원의 수사권을 검찰이나 경찰에 넘겨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안보 수사는 일반 수사와는 다르다며 전문성이 있고 북한의 의도를 잘 아는 국정원이 수사권을 계속 갖고 있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