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중국, 대북정책 '재검토' 조짐"

  • 유미정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중국이 대북정책을 조정하는 신호가 보인다고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에 대결의 악순환을 끊고 신뢰 구축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에 대한 정책을 재검토하는 조짐이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3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의 최고 지도자 김정은의 핵무기를 이용한 벼랑 끝 전술에 좌절해 이 같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그동안 북한 정권의 붕괴를 우려해 북한의 나쁜 행동을 계속 참아왔지만 이제 생각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할 수는 없다면서도, 중국이 “북한 문제가 통제불능한 상태가 됐다며 대북정책을 재검토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3차 핵실험에 이은 최근 북한의 높은 수위의 위협은 미국과 미국의 아시아 지역 동맹국들에 대한 북한의 호전적인 도발의 역사를 볼 때 과거에 비해 더 위험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정권은 주민들을 억압하고, 호전적인 정권으로, 종종 잘못 계산하고 매우 위험한 일을 해왔으며, 그것이 항상 문제라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 기술을 발전시키고 자신의 집권 이전에 핵무기를 개발했지만, 미국은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향상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당사국들이 반응할 수 있도록 북한이 대결의 주기를 깨고, 신뢰를 구축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을 중단하는 것으로 이 같은 과정을 시작할 수 있으며, 그 밖에도 취할 수 있는 조치는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의 나쁜 행동에 보상하지 않을 것이란 점은 확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과거 북한은 갑자기 숟가락으로 식탁을 두드리고 식량 원조 등 다른 양보를 얻어 갔고, 그런 다음 협상을 조금하고는 싫증이 나면 다시 도발적인 행동을 시작했지만, 미국은 그런 패턴을 깼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과의 직접대화 가능성에 대해, 대화 이전에 실제로 그 대화가 유용한 여러 조건이 형성돼야 하며, 북한은 미국의 입장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을 만큼 기술이 근접했다고 보지 않는다며, 하지만 미국 영토에 대한 모든 위협을 방어할 수단을 갖추는 것이 미국의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