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풍계리 핵 실험장 태풍 피해...당분간 사용 어려울 듯


지난 4월 18일 촬영한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 사진. 미국 '지오아이' 제공. (자료 사진)

지난 4월 18일 촬영한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 사진. 미국 '지오아이' 제공. (자료 사진)

북한이 1,2차 핵 실험을 강행했던 풍계리 핵 실험장이 태풍으로 진입로가 크게 유실되는 등의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복구에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예상돼 올해 안에 핵 실험을 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 실험장이 태풍으로 수 백 미터의 진입로가 크게 유실되는 피해가 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26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핵 실험장의두 개 갱도로 연결되는 도로 수백 미터가 태풍과 폭우에 쓸려 내려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현재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도로 복구에 석 달 정도는 걸릴 것으로 한국 정부는 파악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갱도의 붕괴나 갱도 내부의 피해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지만 갱도 입구에 토사가 흘러 들어간 정도로 피해가 심각한 건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갱도 파손 여부는 지상 구조물이 아닌 만큼 정밀한 판독이 필요하지만 핵심 시설이 파손됐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겁니다.

풍계리 핵 실험장은 2006년과 2009년 북한이 두 차례 핵실험을 실시했던 곳입니다.

한국 정부는 물론 국제사회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2.29 미-북 합의가 깨진 이후 북한의 추가 도발 카드로 이 곳에서의 3차 핵 실험 여부를 주의 깊게 지켜봐 왔습니다.

이번 태풍과 폭우로 북한이 새로 굴착한 갱도도 진입로가 무너지는 피해가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갱도의 핵심 시설에 피해가 나진 않았지만 진입로 복구에 걸리는 시간을 감안할 때 북한이 당분간 추가 핵 실험을 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11월까지는 복구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핵 실험은 겨울엔 실패 확률이 높기 때문에 그런 측면에서 봤을 때 올 연내 북한 핵 실험은 어려울 것이다 그렇게 전망합니다”

한국 내 북 핵 전문가들은 플루토늄 핵 실험을 하는 풍계리 실험장에 문제가 생긴데다 북한이 의혹을 받고 있는 우라늄 농축은 아직은 핵 실험을 할 단계까지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북한이 당분간 핵 실험 카드를 쓰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북한은 풍계리에서 언제든 핵 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춘 것으로 평가돼 왔지만 최근 수 개월 동안 핵 실험을 예고하는 구체적인 징후는 포착되지 않았었습니다.

북한에선 올 여름 극심한 수해와 함께 태풍 볼라벤과 산바까지 강타하면서 곳곳에서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