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인 과반, 한반도 전쟁시 군 투입 반대'


지난 6월 한국 철원에서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참가한 미 육군 병사들.

지난 6월 한국 철원에서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참가한 미 육군 병사들.

미국인들의 절반 이상이 한반도 전쟁 발발시 미군 투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10명 중 8명은 북한 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주문했습니다. 미국의 한 연구소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한국을 침공했을 때 미국이 군사력을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은 10명 중 4명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의 민간기구인 ‘시카고 카운슬’이 지난 5월25일부터 6월8일까지 1천8백77명의 미국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군 투입에 찬성하는 비율은 41%, 반대는 56%로 집계됐습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원 51%가 전시 한반도에 미군을 파병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민주당원은 40%에 그쳤습니다.

그러나 미군이 연합군에 속한다는 전제 하에선 군사력 사용을 호의적으로 보는 응답자의 비율이 크게 늘어나 64%가 파병에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야 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82%에 달했습니다. 압도적 다수가 무력 보다는 평화적 수단을 선호하는 셈입니다.

전체 응답자의 69%가 미국이 북한 지도부와 대화해야 한다고 밝힌 점도 그런 추세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반면 북한의 핵 시설을 공습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7%에 그쳤습니다. 또 질서 유지를 위해 북한에 미 지상군을 투입해야 한다는 반응은 16%에 불과했습니다.

다만 핵 물질과 무기 등을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을 검색하는 데는 상대적으로 거부감이 적어 60%가 찬성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인들은 북 핵 문제를 여전히 아시아 지역 최대 안보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도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미-한 동맹과 미-일 동맹에 대한 미국인들의 신뢰 역시 그런 위기 의식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응답자의 85%가 북 핵 개발을 막는 것을 미-한 동맹의 우선 순위로 꼽았기 때문입니다. 또 북 핵 개발 저지가 미-일 동맹의 우선순위라고 답한 응답자도 79%에 달했습니다.

미-한 동맹과 미-일 동맹의 우선순위로 북한의 정권 교체를 꼽은 응답자 비율도 각각 54%와 56%를 기록했습니다.

이 같은 인식은 주한미군의 역할에 대한 미국인들의 선호도에도 영향을 미쳐 응답자의 60%가 미군이 한국에 장기 주둔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주한미군 규모와 관련해선 48%가 현재의 3만 명 수준이 적절하다고 답했고, 43%는 너무 많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