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중국 왕자루이 접견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북-중 양측의 회담 참석자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북-중 양측의 회담 참석자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났습니다.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 외빈과의 첫 공식 만남이어서 외교무대에 본격적인 첫 발을 내디딘 것으로 분석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등에 대한 인사를 전달하면서 따뜻하고 친선적인 담화를 나눴다고 3일 새벽 보도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으로선 외빈 접견이 지난 2010년 10월 후계자로 공식화된 뒤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처음이기 때문에 외교무대에 공식적인 첫 발을 내디딘 것으로 평가됩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병광 박사는 김 제1위원장이 내부적으로 정권을 안정화시켰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행보로 풀이했습니다.

첫 외빈으로 후진타오 중국 주석의 대북 특사인 왕 부장을 맞이함으로써 중국과의 혈맹관계를 대내외에 과시한 것이란 평갑니다.

[녹취: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김정은이 나름대로 자기 정치권력을 완성해 가는 과정에서 한편으론 대외적인 인정도 필요한 부분인데 그런 부분을 중국이 가장 먼저 김정은 체제 공고화를 인정해준다고 할까, 그런 역할을 하는 측면이 있고요, 김정은으로서도 북-중 관계 회복과 안정화를 꾀한다는 점에서 서로가 주고 받기가 가능한 부분이죠.”

두 사람의 만남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인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제1위원장은 왕 부장에게 경제를 발전시키고 생활수준을 증진해 주민이 행복하고 문명적인 생활을 누리도록 하는 게 당의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중국과 북한 두 나라가 중요한 국제 문제에서 공조를 확대하고 한반도, 나아가서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북한 측에서 강석주 내각 부총리와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그리고 중국 측에선 류홍차이 북한주재 대사가 각각 배석했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왕 부장은 후 주석 특사로 온 것이기 때문에 양국간 각종 현안에 대해 포괄적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배석자로 보면 강석주와 김양건이 배석했는데 그것은 결국 북-핵 문제와 북-미 관계, 그리고 남북 문제와 북-중간 경제협력 문제 이런 양국간 현안 뿐만 아니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현안 문제도 광범위하게 논의된 게 아닌가 보여집니다.”

관측통들은 왕 부장이 이번 면담에서 김 제1위원장을 초청하는 후 주석의 뜻을 전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북-중 관계 전문가는 김 제1위원장이 공화국 원수 칭호를 받으면서 대내적 승계절차는 완성된 셈이기 때문에 중국을 방문할 준비도 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오는 10월로 예상되는 중국 공산당 18차 전당대회에서 새 당 지도부가 뽑힌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지난 2010년 5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 때도 앞서 3개월 전에 왕 부장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후 주석의 구두친서를 전달했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