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준 이사회, 이틀째 경기 부양책 논의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자료사진)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자료사진)

전세계 투자자들은 미국 중앙은행격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가 부진한 미국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지 주시하고 있습니다.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7월 31일과 8월 1일 이틀 동안 경제 동향을 분석, 검토한뒤 평가 내용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미국의 경제전문 언론들은 경제 분석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연방준비제도 이사회가 새로운 경기부양책을 내놓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다음 회의가 열리는 9월까지 추이를 더 지켜볼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