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펠로시 미국 민주당 하원대표가 3일 하원의장으로 선출된 후 의원들의 축하를 받는 가운데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국경장벽 예산 문제로 촉발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13일째를 맞은 3일 제116대 미 하원이 개원했습니다.
일본의 신사 중 하나인 이세 신궁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신년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본은 러시아와의 북방영토(러시아명 쿠릴열도) 문제 해결과 평화조약 체결을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아베 신조 총리가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베이징 주재 캐나다 대사관 앞을 자전거를 탄 중국공안이 지나가고 있다.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 재무책임자가 캐나다에서 체포된 이후 중국 당국이 캐나다인 13명을 구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이 다음주 베이징에서 차관급을 대표로 하는 무역 협상에 나설 예정입니다.
미 국무부가 3일 중국 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중국을 방문하는 미국인들에게 중국 당국의 자의적 법 집행을 조심할 것을 당부하는 여행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오늘 하루 세계 각국의 뉴스와 흥미로운 소식을 사진으로 전해드립니다. 제 116대 연방 의회가 개원한 가운데, 낸시 펠로시 민주당 의원이 하원 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독일 대형 컨테이너 선박에 쌓여있던 270개의 화물들이 폭풍의 만난 후 바다로 떨어졌습니다.
인류최초로 달 뒷면 착륙에 성공한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4호'가 찍은 달 뒷면의 모습을 중국 국가항천국이 공개했다.
세계 여러 나라의 주요 소식을 전해 드리는 '지구촌 오늘' 입니다. 중국 우주선이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했습니다. 간첩 혐의로 러시아에 붙잡혀있는 미국인을 석방하라고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촉구했습니다. 또 이란 측에는 우주 발사 로켓 계획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Default Author Profile
기자 오종수
2019.1.4 3:01 오전
3일 개원한 116대 연방 의회에서 낸시 펠로시 민주당 의원이 8년 만에 하원의장으로 다시 선출됐다.
생생한 미국 뉴스를 전해 드리는 ‘아메리카 나우’ 시간입니다. 116대 연방 의회가 3일 새 회기를 시작합니다. 연방 정부 부분 폐쇄 사태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연방 의회 지도부가 2일 백악관에서 만났지만 별 성과가 없었습니다. 미국 동북부 버몬트주가 지난해 인구 유입 증가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Default Author Profile
기자 김정우
2019.1.4 3:00 오전
지난해 11월 터키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영사관에서 자말 카쇼기 살해 사건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사우디에서 열린 자말 카쇼기 살해 사건 재판에서 검찰이 피의자 5명에게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팀 쿡 미국 애플사 CEO가 지난해 10월 뉴욕에서 신형 아이패드와 맥 컴퓨터를 소개했다.
미국의 유명 정보통신 기업인 애플사가 매출 전망치를 크게 낮췄습니다.
'창어4호'가 지난달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에 인류 최초로 착륙했습니다.
지난달 짐 매티스 장관의 후임인 패트릭 섀너핸 대행 국방장관이 백악관 내각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미군의 최우선 순위이자 주요 관심사는 중국이라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 백악관에서 열린 내각 회의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는 "일정 기간 천천히"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첼랴빈스크주 마그니토고르스크 시의 고층 아파트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한 후 재난 당국 관계자들이 3일 사고현장에서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러시아 첼랴빈스크주 마그니토고르스크 시의 한 고층아파트에서 연말에 발생한 폭발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30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달 10월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아라비아 영사관 밖에서 시위자가 피살된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쇼기의 포스터를 들고 진실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우디 아라비아 법정에서 3일 언론인 자말 카쇼기 살해 사건과 관련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