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workers check details of a passenger arriving from Beijing at the train station in Wuhan in central China's Hubei…
중국 우한의 기차역에서 보건 관계자들이 승객들을 확인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이 28일부터 지하철 운행을 재개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우한시의 지하철 노선 6개 184개 역이 정상 운항에 들어갔으며, 이날 약 12만 명의 우한 시민들이 이용했습니다. 

다만 시민들은 지하철 역에 들어설 때 체온 측정을 하고, 지하철 내에서도 좌석간 간격을 벌려 앉아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한시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 단계를 ‘높음’에서 ‘중간’ 단계로 낮춘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에선 이날 하루 45명의 신규 확진자와 5명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확진자 45명 중 44명은 해외 유입 사례라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밝혔습니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는 8만1천439명, 사망자는 3천300명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