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당국은 브래들리 매닝 미 육군 일병이 폭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에 제공한 자료가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를 도왔다고 밝혔습니다.

군 검찰은 어제 메릴랜드 주 포트 미드의 군사법정에서 매닝 일병이 매닝이 빼돌린 자료가 알카에다 무장단체를 간접적으로 도왔다고 밝혔습니다.

매닝 일병은 군 전산망을 통해 얻은 기밀자료를 빼돌려 위키리크스에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매닝 일병에 대한 22건의 혐의 중 가장 심각한 것은 이적 혐의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