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Press briefing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제이크 설리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미국 백악관이 세계 반도체 공급난과 관련해 12일 기업들을 초청해 해법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리이언 디즈 국가경제위원회(NEC) 국장이 기업 대표들과 함께 반도체 부족 사태 여파와 향후 전망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반도체 업체와 자동차 업체, 기타 기술기업, 의료기기 전문기업 등이 초청됐습니다.

여기에는 세계적인 반도체 생산 기업인 한국의 삼성전자를 비롯해 미국의 GM, 반도체위탁생산 전문업체 글로벌파운드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 정부 당국자는 이와 함께 반도체 공급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의회와 관련 동맹국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은 지난해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여파로 심화됐습니다.

코로나 여파로 완성차 업체들이 차량용 반도체 주문을 줄였고, 이에 따라 반도체 생산업체들은 팬데믹 기간 수요가 증가한 스마트폰과 랩톱 등에 사용되는 반도체 생산에 주력하는 방식으로 대응했습니다.

하지만 경제 회복과 함께 신차 판매가 다시 증가하면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으로 일부 공장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공개한 대규모의 인프라 투자계획에서 약 500억 달러를 반도체 분야에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