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법무부 운영과 관련해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이 말했습니다.

바 법무장관은 어제(13일)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가 장관으로서 (정상적으로) 일을 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 장관은 "의회든, 신문사 편집위원이든, 대통령이든 누구에게도 괴롭힘이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바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자신의 측근인 로저 스톤을 구하기 위해 '사법 개입'을 했다는 일각의 비난을 일축했습니다. 

미 법무부는 지난 11일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로저 스톤에게 검찰이 7~9년의 구형을 한 것에 대해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법무부의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이번 오심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한 이후 나왔습니다.  

한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권한을 남용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은 다음달 하원 청문회에 바 장관의 출석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