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제 최신예 전투기 수호이 Su-35. (자료사진)
러시아제 최신예 전투기 수호이 Su-35. (자료사진)

러시아 공군의 SU-35 전투기 2대가 동지중해 해상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던 미군 초계기에 위협 비행을 펼쳤다고, 미 해군이 어제(26일) 밝혔습니다.

미 해군 6함대는 이날 발생한 사건이 약 65분 동안 지속됐으며, 미 해군 소속 해상초계기 P-8A 포세이돈의 양 날개에 (러시아 전투기가) 동시에 근접하는 등 조종 능력을 제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 SU-35 조종사들의 불필요한 행동은 우수한 항공술과 국제 비행규칙과 일관되지 않아 두 항공기의 비행 안전을 위태롭게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런 행동은 공중에서의 충돌 가능성을 증가시킨다"고 덧붙였습니다. 

미 해군은 이어 "미 항공기는 모든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비행의 안전성을 충분히 고려해 국제법에 부합하는 국제 공역에서 운항하고 있었으며, 러시아의 활동을 자극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러시아 전투기는 지난 두 달 간 세 차례에 걸쳐 지중해 공해상에서 미 P-8A 초계기를 상대로 위협 비행을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