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네바다주 굿스프링스에 세워져 있는 표지판.
미국 네바다주 굿스프링스에 세워져 있는 표지판.

미국 민주당의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가 오는 22일 치러질 예정인 가운데 유권자들의 조기투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시작된 네바다주 조기투표는 오늘(18일)까지 계속됩니다. 네바다주에서 조기투표를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네바다주는 히스패닉계와 아프리카계 등 다양한 인종의 유권자들이 인구의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조기투표 전에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승리가 유력한 가운데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추격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앞서 열린 아이오와주 코커스에서는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1위, 샌더스 의원이 2위를 차지했지만,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에서는 샌더스 의원이 1위, 부티지지 후보가 2위를 차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