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은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억제하기 위해 러시아 중국, 유럽의 일부 기업들이 이란에서 사업을 계속하도록 허용하는 제재 면제 조치를 연장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30일) 성명을 통해 이번 연장 조치가 60일 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말한 것처럼 이란은 절대 핵무기를 보유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미국은 "이란 핵 프로그램의 모든 발전을 계속해서 면밀히 감시할 것이며, 언제라도 이런 조치를 조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이번 결정으로 러시아와 중국, 유럽 기업들은 일부 이란 민간 핵시설에서 미국의 제재를 받지 않고 계속 일할 수 있게 됐습니다.

미국의 이번 결정은 제재로 이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영향을 받는다는 비판이 나온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다만 미 국무부는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다른 일부 제재는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외국 기업들이 이란 원자력기구와 거래하는 것을 금지하는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