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장관이 7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장관이 7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부과된 관세 등 대중국 무역에 대한 강경 기조를 계속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은 어제(7일) 기자들에게 “불공정한 중국의 무역 관행으로부터 미국 노동자와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최대한 공격적으로 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레이몬도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부과된 관세가 “철강과 알루미늄 산업에서 미국인의 일자리를 보호하는 데 실제로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약 3천 7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했고, 이에 중국 정부는 미국 제품 1천100억 달러 규모에 보복관세로 맞대응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중국산 제품의 66%에 대해 관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레이몬도 장관은 이런 관세가 국제 무역에서 공정한 경쟁을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행동은 경쟁력이 없고, 강압적이고, 공정하지 않으며, 자신들이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때문에 불공정한 중국의 무역 관행으로부터 미국 노동자와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도구들을 공격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상무부가 이날 발표한 무역통계에 따르면 2월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는 전달보다 11.4% 증가한 303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미-중 관계 회복을 위해서는 제재 등 트럼프 행정부가 부과한 제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