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미국 워싱턴주 블레인의 캐나다 국경.
지난 5월 미국 워싱턴주 블레인의 캐나다 국경.

미국 정부가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캐나다와 멕시코 국경 통행 제한을 한 달 더 연장했습니다.

미 국토안보부는 21일 양국 국경에서의 비필수적인 통행 제한을 8월 21일까지 추가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안보부는 "제한 조치가 안전하고 지속 가능하게 완화될 수 있는 조건 확인을 위해 캐나다, 멕시코와 접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북미 3개국은 코로나 차단을 위해 지난해 3월 21일부터 국경을 폐쇄하고 관광을 포함한 비필수적 이동 금지에 합의했습니다.  

이후 한달 단위로 합의를 연장해 왔고,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약 16개월 동안 국경이 닫혀 있습니다.  

하지만 무역과 의료 목적 이동 등 필수적 통행은 계속 허용됐으며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입국도 가능합니다.  

한편 백악관은 이번 주에 새로운 고위급 회의를 열어 방문객들을 위한 여행 제한과 코로나 백신 의무화 가능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이는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한 미국 관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미국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률이 낮은 일부 지역에서 델타 변이가 발병하면서 코로나 환자와 사망자가 상당히 증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Reu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