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BOK 센터’에서 선거 집회를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BOK 센터’에서 선거 집회를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28일) 러시아가 탈레반과 연계된 무장단체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를 사주했다는 `뉴욕타임스’ 신문 보도와 관련, 자신은 이에 대해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아무도 나나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에게 이야기하거나 보고하지 않았다"며 익명의 출처를 밝히라고 NYT에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이 이를 부인하고 있으며 우리(미군)에 대한 공격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26일 미 정보당국을 인용해 러시아 군 정보기관 산하 조직이 지난해 미군과 연합군에 대한 공격 성공에 대해 보상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보고 받았지만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또 이슬람 무장세력이 일부 금액을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런 정보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됐다는 `뉴욕타임스’ 기사를 부인했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27일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모두 러시아의 포상금 관련 내용을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번 보도와 관련해 의회에 브리핑을 요구했으며, 척 슈머 상원 민주당 대표는 이번 주 상원이 논의할 국방수권법안에 러시아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포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