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국과의 영양 지원 관련 회담에 북한은 외무성 미국국의 안명훈 부국장이 참석한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의 북한측 대표를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미국은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와 국제개발처의 존 브라우스 처장보가 참석합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지난 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에서는 지원물품이 도착할 항구와 시기, 관리 주체, 분배감시 방법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은 미국이 북한에 24만 톤 의 영양식품을 제공하고 북한은 영변의 핵 시설을 동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