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소속 조시 하울리 상원의원이 1일, 국방수권법안(NDAA)에 대한 대통령 거부권 무효화 투표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화당 소속 조시 하울리 상원의원이 1일, 국방수권법안(NDAA)에 대한 대통령 거부권 무효화 투표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상원이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을 찬성 81표, 반대 13표, 압도적 표차로 다시 의결했습니다.

앞서 하원은 지난달 28일, 찬성 322표, 반대 87표로 국방수권법안을 재의결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상하 양원의 재의결로 무효화된 것은 재임 기간 처음입니다. 

7천400억 달러 규모의 2021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는 특정 요건을 충족하지 않는 한, 주한미군 규모를 현 수준인 2만8천500명 미만으로 감축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이 포함돼 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와 외교정책에서 미국을 우선하려는 행정부의 노력과 모순되는 등 핵심 국가안보 조치를 포함하지 않았다며 지난 23일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1일) 트위터에 공화당이 대형 IT 기업의 방패막이 되어온 통신품위법 230조를 없앨 기회를 놓쳤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별도의 트윗에서 오는 6일 워싱턴 D.C.에서 대규모 시위가 있다며 부정 선거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