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10월 러시아 러시아 북부에 있는 플레세츠크 발사장에서 유럽우주국(ESA)의 인고위성인 '코페르니쿠스 센티넬-5P'R가 발사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7년 10월 러시아 러시아 북부에 있는 플레세츠크 발사장에서 유럽우주국(ESA)의 인고위성인 '코페르니쿠스 센티넬-5P'R가 발사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인공위성을 겨냥한 요격 미사일 시험 발사를 진행했다고 미 우주사령부 사령관이 15일 밝혔습니다.

존 레이먼드 미 우주사령부 사령관은 이날 성명에서 러시아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우주 공간에서의 미국이 직면한 위협으로 간주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러시아의) 침략을 저지하고 우주에서의 적대행위로부터 미국과 동맹국, 미국의 이익을 방어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러시아가 우주 무기 프로그램을 중단시킬 생각이 전혀 없다"고 비난하며 "위선적으로 우주 무기 통제 제안을 지지했다는 증거"라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의 이번 시험은 미국과 중국 등 다른 나라들이 지구 저궤도 및 달 인근에서 군사태세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이번 미사일은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800km가량 떨어진 플레세츠크 우주기지에서 발사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위성요격 미사일이 목표물을 산산조각내면서 파편이 발생해 다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인도가 지난 3월 실시한 미사일 시험 과정에서 만들어진 충돌 파편들도 지구 궤도를 계속 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