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타이완의 반도체 업체인 TSMC의 미국 공장 건설이 미국의 대 중국 경제 의존도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오늘(15일) 성명에서 "미국은 애리조나주 내 반도체 제조공장 건설에 12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한 타이완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번 일로 "미국과 타이완 관계가 강화될 것"이라며, 미국의 경제적인 독립도 증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TSMC는 "미국 정부와의 강력한 파트너십으로 애리조나주에 5nm(나노미터) 칩을 생산하는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공장이 애리조나주 어느 지역에 건설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또 미국 정부와 맺은 강력한 파트너십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TSMC의 발표는 중국이 최첨단 기술과 주요 산업을 장악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 나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