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올 연말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될 경우 2기 정부초에 이민개협법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주기구 정상회의에 참석차 콜롬비아를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14일 미국의 스페인어 방송 ‘유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이민 개혁을 추진하고 싶지만 야당인 공화당의 협조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미주기구 정상회의에서 미주지역 국가들간의 협력강화를 역설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33개국 정상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미주지역의 경제성장을 담보하고 세계화의 혜택을 사회구성원들이 골고루 누리기 위해서는 지역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