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네시주 주도 내슈빌 시내 차량폭발 사건이 발생한 현장 모습
테네시주 주도 내슈빌 시내 차량폭발 사건이 발생한 현장 모습

미국 남부 테네시주 주도인 내슈빌에서 성탄절인 25일, 레크리에이션 차량(RV)이 폭발해 3명이 다쳤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고의적 행동에 의한 사건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내슈빌 경찰은 이날 오전 총소리가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문제의 차량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차량에서는 15분 후 폭탄이 터질 것이라는 경고 메시지가 나왔으며, 경찰은 즉각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위험물 취급반을 호출했습니다. 그러나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차량이 폭발했습니다.

내슈빌 경찰 당국은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중상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건 현장 근처에서 사람의 유해로 여겨질 수 있는 '조직(tissue)'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폭발 당시 차 안에 사람이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폭발로, 주변 건물 수십 채가 파손됐습니다. 통신회사인 AT&T 건물도 피해를 입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서비스가 중단됐습니다.

연방항공청(FAA)도 폭발과 관련한 통신 문제로 내슈빌 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운항을 일시 중단했습니다. 

한편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플로리다주에서 성탄 연휴를 보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건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인수팀도 바이든 당선인이 사건 브리핑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