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실종됐다 최근 워싱턴 주재 파키스탄 대사관에 다시 나타났던 이란 핵과학자, 샤흐람 아미리가 미국 정보 당국으로부터 가혹한 정신적 그리고 육체적인 고문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미리는 오늘 오전 (15일) 이란으로 귀국해 이맘 코메이니 국제 공항에서 가족과 정부 당국자들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아미리는 워싱턴을 떠나기 전 이란 정부가 주장한 바와 같이 자신은 사우디 아라비아를 방문하던 중 총으로 위협을 받으며 납치된 뒤, 미국 정보 요원들에게 넘겨졌다고 말했었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이 같은 이란 측 주장을 부인하며, 아미리는 자발적으로 미국에 머물렀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