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주 서프사이드에서 최근 부분 붕괴 사고가 발생한 콘도 건물이 4일 폭파공법으로 완전 철거됐다.
미국 플로리다주 서프사이드에서 최근 부분 붕괴 사고가 발생한 콘도 건물이 4일 폭파공법으로 완전 철거됐다.

지난달 붕괴된 미국 플로리다주 아파트가 전면 철거됐습니다.

'CNN' 방송은 오늘(5일) 보도에서 붕괴 사고로 절반쯤 남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서프사이드의 아파트가 어제 오후 10시 반쯤 폭파공법으로 완전 철거됐다고 전했습니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장은 "정확히 계획대로 철거가 진행됐다"며 "현장의 안전이 확보됐다고 판단되는 대로 구조작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철거된 아파트는 지난달 24일 전체 136가구 가운데 55가구가 무너졌고, 당시 붕괴하지 않고 남은 건물이 추가로 무너질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습니다.

실제로 지난 1일엔 남은 건물 부분이 흔들리면서 수색 작업이 15시간 동안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AP' 통신은 철거가 끝난 직후부터 기중기들이 다시 작업에 동원되고 구조대원들도 오늘 이른 아침 현장으로 돌아왔다고 전했습니다.

5일 현재 붕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4명이며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는 121명입니다.

* 이 기사는 'AP'통신을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