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에서 구금된 것으로 알려진 미국인 언론인 대니 펜스터 씨.
미얀마에서 구금된 것으로 알려진 미국인 언론인 대니 펜스터 씨.

미국은 28일 미얀마에서 활동하던 미국 기자가 구금된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즉각적인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양곤 주재 미 대사관 외교관들이  대니 펜스터 기자를 만나려 했으나 접근이 허락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펜스터의 구금과 다른 언론인들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체포와 폭력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공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구금에 깊은 우려를 하고 있다"며 "우리는 미얀마 군 당국에 그를 즉시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버마 정권이 빈 협약에 따라 영사 접근을 허가하고 그가 구금된 동안 적절한 대우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양곤에 본사를 둔 민영매체 '프린티어 미얀마'의 편집주간인 펜스터는 지난 24일 오전 양곤 공항에서 체포됐습니다.

프런티어 미얀마는 성명에서 "펜스터가 양곤의 인세인 구치소로 이송됐다"며 "왜 그가 구금됐고, 연락이 안 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는 지난 2월 1일 군부가 부정선거 의혹을 이유로 선출된 정부를 전복시킨 이후 정국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미국, 유럽연합(EU) 등 다른 국가들은 경제 제재로 대응하고 있지만, 미얀마 군부는 타협할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다음 주 미얀마 이웃 국가인 태국을 포함한 동남아시아를 방문해 미얀마 사태에 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