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이 18일 앵커리지에서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양국의 이날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미국과 중국이 18일 앵커리지에서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양국의 이날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7일 유엔 안보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만날 예정입니다.

장쥔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3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고위급 회담 참석 초청에 블링컨 장관이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장 대사는 안보리 15개 이사국을 대표하는 다른 외교장관들의 참석을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는 국제 평화와 안보, 다자주의  그리고 유엔 중심의 국제체제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현재의 세계적인 위기 해결을 위해 다자주의가 올바른 탈출구를 대변한다는 것이 점점 더 명백해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장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월 순회 의장을 맡았습니다. 

블링컨 장관과 왕 부장의 만남은 지난 3월 알래스카에서 이어 두 번째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 장관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해 중국을 포함한 다양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이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대표들과 함께 G7 회원국들이 중국에 직면하는 "공동의 도전"에 전념할 것이라고 미 국무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중국은 미얀마 사태와 현재 진행 중인 대유행 여파와 인권 문제 등으로 다른 나라들과 계속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