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미얀마 사태 등 국제 인권 문제와 관련해 관여할 것이라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오늘(24일)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의 화상연설에서 “자국의 인권을 유린하고 인권을 훼손하면서 경제발전 증진이라는 미명 아래 숨은 이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일부 국가들의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중국) 신장에서 인종학살이 자행되거나 홍콩에서 기본적인 자유가 훼손될 때 보편적인 가치를 대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버마에서 민주주의가 쇠퇴하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한다”며 “이것이 미국이 인권이사회에 관여하며 우리의 첫 번째 조치로 이 위기를 다룬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우리는 이사회가 이번 회기에서 시리아와 북한에서 계속되는 인권 침해를 포함해 전 세계 우려사안을 다루는 결의안을 지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베네수엘라, 니카라과, 쿠바, 이란 등과 같은 곳의 인권 침해에 대해 계속 소리를 높일 것”이며, “부당하게 구금된 알렉세이 나발리와 러시아 시민들을 조건 없이 즉시 석방할 것을 러시아 정부에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다시 관여함에 따라 인권이사회가 어떻게 업무를 수행하는지 살펴볼 것을 촉구한다”면서 “그것은 이스라엘에 대해 균형에 맞지 않게 주목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악의 인권 기록을 가진 나라들은 인권이사회 회원국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는 이사회의 업무와 회원 자격을 개선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이번 연설에서 "미국이 2022~24년 임기 인권이사회에 이사국으로 선출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지원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3년 전인 2018년 6월 인권이사회가 이스라엘에 대해 편향적이라는 이유를 들어 탈퇴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투표권이 없는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