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Former Federal Reserve Chairman Janet Yellen speaks during a panel discussion in Atlan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30일 차기 정부 재무장관으로 지명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30일 차기 정부 첫 재무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공식 지명했습니다. 

옐런 전 의장이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됩니다. 또 재무장관과 연준 의장,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을 모두 역임한 최초의 인물이 됩니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경제팀 요직 인선을 발표했습니다. 

월리 아데예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재무부 부장관에 지명됐습니다. 아데예모 전 부보좌관은 나이지리아 이민자 출신으로, 인준되면 미 역사상 최초의 흑인 재무부 부장관이 됩니다. 

또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 의장은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에,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엔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인준이 통과되면 탠든 의장은 첫 인도계 미국인 여성 국장에, 라우스 교수는 첫 흑인 여성 경제자문위원장이 됩니다. 

한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으로는 경제학자이자 전 바락 오바마 대통령 보좌관 출신인 브라이언 디스 전 선임고문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언론은 바이든 당선인이 경제 요직에 여성과 유색인종을 대거 중용해 다양성을 반영했으며, 노동자를 경제 성장의 중심축으로 보는 진보주의 성향이 경제 정책의 기조가 될 것임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