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9일 틱톡과 위챗 등 중국 앱들의 국내 사용을 금지한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행정명령을 폐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중국을 포함한 외국과 연계된 앱에 대한 새로운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백악관은 상무부에 외국의 적이나 정보 활동을 지원하는 사람들이 관리하는 앱과 관련된 국가 안보 위험 파악을 위한 권고안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여기에는 악성 사이버 활동에 연루되거나 중요한 개인 자료를 수집하는 애플리케이션 등이 포함됩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 기술기업들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틱톡, 위챗 등 중국 앱 등의 거래를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당시 미국은 중국과 관계를 맺고 있는 앱 개발자들이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중국 정부에 넘겨주도록 강요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미 의원들은 중국이 수집된 정보를 악용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거나 검열을 위해 틱톡 같은 앱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이와 관련해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소프트웨어 앱을 통해 외국에 이용될 수 있는 미국인의 민감한 정보 보호를 위해 강력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