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20일 취임식이 열리는 워싱턴 연방의사당에 도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20일 취임식이 열리는 워싱턴 연방의사당에 도착했다.

지난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누르고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20일)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합니다.

새 대통령의 공식 임기는 미 수정헌법 20조에 따라 오늘 정오부터 시작됩니다.

오늘 취임식은 ‘하나된 미국(America United)’이라는 주제 아래 미 동부시간으로 오전 11시 30분 워싱턴 DC 의회의사당 서쪽 광장에서 열립니다.

취임식에서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먼저 취임선서를 하며, 바이든 당선인은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선서를 합니다.

이어 취임사를 통해 미국의 화해와 통합, 치유 등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임식이 끝나면 바이든 대통령은 부인 질 바이든 여사, 해리스 부통령 부부와 함께 의사당 동쪽으로 옮겨 육·해·공군과 해병대, 우주군 등 전군 의장대를 사열합니다.

이어 바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등 전임 대통령과 함께 알링턴 국립묘지로 이동해 참배한 뒤 군 호위 아래 백악관에 입성해 대통령으로서 공식 집무를 시작합니다.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이동하는 길에 차에서 내려 축하 인파에 답례 인사하는 퍼레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테러 위험 등으로 인해 이번엔 생략됐습니다.

또 그동안 축하 인파가 모였던 의회의사당 앞 공원인 ‘내셔널 몰’이 통제됩니다. 대신 취임식 준비위는 약 19만 1천500개의 성조기와 각 주의 깃발로 이곳을 장식했습니다.

1942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난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으로 기록됐습니다.

30대 초반 델라웨어주에서 최연소 연방 상원의원으로 당선된 이후 내리 6선에 성공했으며, 2009년 바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 간 부통령을 지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