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yd family after their meeting with President Biden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지난 25일 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년을 맞아 백악관에 초대된 플로이드 가족들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 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25일 백악관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가족을 면담했습니다.

이날 면담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 1주를 맞아 이뤄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면담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플로이드의 가족은 대단한 용기를 보여줬다”면서 “특히 오늘 만난 그의 딸은 지아나는 나에게 ‘아빠는 세상을 바꿨어요’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플로이드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경관에 대한 유죄 평결을 언급한 뒤 “진정한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법 집행관이 자신들의 선서를 위반했을 때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원을 통과한 경찰개혁법을 지지하며 법안의 상원 통과를 위한 민주당과 공화당의 “선의의 노력”에 감사한다며 법안에 빨리 서명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명 '조지 플로이드법'으로 불리는 해당 법안은 지난 3월 미 하원에서 통과됐으나 상원에서 여야 합의를 이루지 못해 계류 중입니다. 경찰관의 직무행위 과정에서 인적ㆍ물적 피해가 발생하면 당사자가 책임지는 기준을 높이는 등 ‘면책권’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런 내용이 시행되면 경찰력을 과도하게 제약해 치안을 약화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해 5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체포되던 도중 데릭 쇼빈 경관에게 약 9분 동안 무릎으로 짓눌려 숨을 쉬지 못하고 괴로워하다가 사망했습니다.

이후 미 전역에서는 ‘경찰 폭력’과 ‘조직적 인종차별’을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