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행사에 참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행사에 참석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7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한국계 4명 등 8명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면서 "(범행) 동기가 무엇이든지 나는 아시아계 미국인이 매우 걱정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범죄를  말해왔고, 이는 문제가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법무장관과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과 통화 했다며 용의자의 범행 동기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애틀랜타 체로키 카운티에 있는 '영스 아시안 마사지', 모건 카운티 벅헤드 소재 '골드스파', '아로마테라피 스파' 등에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8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은 채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희생자 8명 중 6명은 아시아계로 그중 4명이 한국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애틀랜타 당국은 사건의 용의자인 백인 남성 로버트 에런 롱(21)을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총격 사건 브리핑에서 "로버트 에런 롱이 성 중독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증오 범죄와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해당 스파숍이 자신의 성적 욕망을 채우기 위해 관련돼 있다며, 롱이 자신이 목표로 했던 스파숍을 자주 방문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는 아직 범행 동기에 대해 알 수 없다"며 "하지만 나는 아시아계 미국인과 함께 서 있고, 이것이 얼마나 두렵고 충격적인지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미 연방하원의회 의장도 성명에서 이번 공격이 증오 범죄인지 밝히기 위해 긴급한 답변이 필요하다고 발표했습니다.

대유행 기간 동안 아시아계 혐오 사건이 급격히 증가했고, 여성들에 대한 공격도 불균형적으로 많이 일어났습니다.

한편 애틀랜타 당국은 17일 용의자인 에런 롱을 살인과 중상해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관할한 체로키 카운티 경찰 당국은 에런 롱을 4건의 살인과 1건의 가중폭행 등의 혐의로 전날 기소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은 에런 롱이 현재 체로키 카운티 구치소에 구금된 상태라며 재판에 넘겨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