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음악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콘라드 머레이 주치의가 결국 법정 최고형인 징역 4년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로스앤젤레스 법원은 29일 고 마이클 잭슨이 사망하는데 머레이 주치의의 당시 처치가 큰 요인이었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프로포플이라는 위험 약물을 보다 신중하게 처방했어야 했다며 그의 과실을 인정했습니다.

앞서 머레이의 변호인단은 잭슨이 머레이 주치의 몰래 스스로 프로포폴 약물을 주입했으며 의사로서 명백한 과실이 없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머레이 측은 항소를 포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