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요 신문의 대표적인 기사들을 간추려 드리는 미국 신문 헤드라인입니다. 노시창 기자와 함께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요즈음은 거의 모든 신문들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소식을 많이 보도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특히 대선후보 경선자 토론회 에서 미트 람니 전 매사츄세츠 주 지사와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이 설전을 벌인 소식을 집중 보도하고 있습니다.

문) 우선 월스트리트 저널 보도로 미 공화당 예비선거 소식 간단히 알아보죠.

답) 풀로리다 주 예비선거를 앞두고 어제 저녁에는 휴양도시인 탬파에서 공화당 경선자들의 공개토론회가 열렸습니다. 4명이 출연한 토론회에서 특히 두 선두주자들이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였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롬니 전 주지사는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을 실패한 지도자, 대선에서 당을 위기로 몰아갈 후보가 될 것이라고 몰아부쳤습니다. 깅그리치 전 의장은 롬니의 비난이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하고 유권자들은 롬니의 그런 전략을 꿰뚤어보는 눈을 가졌기 때문에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또 풀로리다 주 여론조사 결과 깅그리치가 선두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문) 일본의 수출경제 시대는 끝났다라는 기사도 눈길을 끄는데요?

답) 일본의 수출 엔진에 김이 빠졌다 이런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1980년 이후 처음으로 2011년에 무역적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25일 발표할 것이라고 합니다. 각종 자연 재해에다 엔화가치 상승 등에 기인한 것이라 하는데, 앞으로도 그런 추세는 계속될 것 같다는 분석입니다.

문) 다음 워싱턴 포스트 살펴보죠. 1면에는 제 1차 세계대전 기념비 사진이 커다랗게 실려 있습니다. 공화당 토론회 소식보다 더 크게 실었는데요, 어떤 내용인지 알아보죠.

답) 워싱턴 디시에는 각종 기념비들이 많이 있습니다. 한국전 기념비도 그중 하나구요. 모두들 국가적 차원의 기념비들입니다. 그 중 제 1차 세계대전 기념비는 특별히 워싱턴 디시 지역 희생자들만을 추모하는 조형물인데, 일각에서 이를 국가적 기념비로 격상시키자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기념비의 본래 목적을 훼손하는 변경을 거부하는 주장 또한 만만치 않아 논쟁이 치열하다는 이야기입니다.

문) 워싱턴 포스트는 미국 대통령 부인 미쉘 오바마 여사가 많은 흑인 여성들에게 자신을 들여다보게 하는 거울이자 하나의 이상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하는 질병치료 연구는 여전히 논쟁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워싱턴 포스트는 치료불능의 시각 상실 과정에 있는 여성이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실험에서 처음으로 일부의 시력을 회복했다고 했군요. 의학계로서는 획기적인 일 같은데요?

답)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지난해 여름 여성 시각장애인 2명을 상대로 각각 한쪽 눈에 배아줄기세포에서 나온 세포를 주입하는 시술을 했습니다.  약 4개월 뒤 이들은 시력 검사표의 글자를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시력이 향상됐습니다. 과학자들은 이 연구가 아직 매우 초보적인 단계에 있으며 앞으로의 추가적인 연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성급한 기대를 경고하고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배아줄기세포를 활용해 다양한 이식용 대체조직을 만들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포를 추출하기 위해서는 생명체, 즉 배아를 훼손해야 한다, 그것은 ‘하나의 생명체를 죽이는 행위다’라는 주장도 있어서 논란이 많습니다.

문) 다음에는 뉴욕 타임스 살펴보겠습니다. 이 신문도 공화당 후보 경선자들의 어제 밤 토론회 소식을 크게 전하고 있습니다. DNA 검사로 가족임이 확인된 사람들의 이야기도 주요 1면 기사입니다.

오늘 미국 언론들이 많이 다루는 기사 중에는, 수사기관이 위치추적 장치를 용의자의 차량에 몰래 부착하는 행위는 옳지 않다고 판결했다는 기사가 있습니다. 뉴욕 타임스 보도 알아볼까요?

답) 수사기관이GPS라 불리우는 위성위치정보 장치를 활용해 용의자를 추적한 것은 개인의 권리 침해라고 판결했습니다. 불합리한 수색과 압수를 당하지 않을 시민의 권리를 보장한다는 미국 수정헌법 제4조에 위배된다는 것입니다. 경찰이 마약거래 용의자의 차량에GPS 기기를 부착해 추적을 한 사건이 대법원까지 올라간 것인데요, 대법원은 23일 수사기관이 GPS를 이용해 추적을 할 경우 사전에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번 판결은 앞으로 미국 경찰의 수사 관행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문) 유에스 에이 투데이는 미국의 노동 인구가 고령화되고 있다는 특집기사와 탈레반 지도자들의 통제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소식 등을 1면에 싣고 있습니다. 전 미 중앙 정보국, CIA 요원이 기밀누설 혐의로 체포된 소식도 매우 민감하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진행자) 이상으로 유에스 헤드라인을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