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미국은 미군을 겨냥한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이라크와 이란 내 이란의 대리인들을 타격할 수 있는 헌법상 권한이 있다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어제(13일) 공영 `NPR'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군사력 사용 권한 결의'는 미군에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와 대리인을 공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헌법 2조에 따른 대통령의 권한은 미국의 이익이 표적이 될 경우 미국이 이란을 공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우리는 이란의 대리인들에게 책임을 묻고, 자위권을 행사할 권리를 보유하며, 합법적으로 가능한 경우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미국은 몇 주 전에 비해 더 안전하다며, 수백 명의 미군과 해병을 위협하는 테러리스트인 솔레이마니를 사살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