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판 두자릭 대변인
스테판 두자릭 대변인

유엔은 이란과의 긴장 고조를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어제(8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란 사태의 당사국 지도자들이 "직접적인 대결에서 한 발짝 물러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어떠한 발언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엔은 앞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대한 이란의 공격이 긴장을 고조시켰다며 모든 관련 당사국들에 최대한 자제할 것을 촉구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8일) 백악관에서 행한 대국민 연설에서 "이란이 미사일을 쏜 뒤에 물러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런 상태는 관련 당사국뿐만 아니라 세계에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평화를 끌어안을 준비가 돼 있다면서, 군사력 사용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