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9일 국무부 청사에서 이란의 인권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9일 국무부 청사에서 이란의 인권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이란 고위 재판관 2명을 어제(19일) 제재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란 테헤란 혁명법원 소속 아볼가셈 살라바티, 모하마드 모기세 등 재판관 2명을 제재한다고 이날(19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처로 이들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고 이들과의 금융거래도 금지됐습니다.

새로 제재 명단에 오른 두 사람은 정치범이나 시위 참여자, 인권운동가들에게 사형이나 장기 징역형을 남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살라바티가 이란 안에서 '죽음의 재판관'으로 불린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날 이란 내 인권 유린과 관련이 있는 전현직 이란 관리들에 대한 비자(입국사증) 발급을 제한하는 조처도 발표했습니다. 이 조처는 제재 대상에 오른 사람의 가족에게도 적용됩니다. 

이란 정부는 최근 발생한 반정부 시위를 유혈진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인권 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이 과정에서 300명 이상이 숨졌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