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9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TV 토론회에 참석했다.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9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TV 토론회에 참석했다.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 주자들이 참여한 TV 토론회가 어제(19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토론회는 여섯 번째 TV 토론회이자, 올해 마지막 토론회였습니다.

토론회 참석자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 버니 샌더스, 에이미 클로부처 상원의원, 피트 부티지지 사우스밴드 시장, 억만장자 활동가 톰 스타이어 씨, 그리고 사업가 앤드루 양 씨 등 모두 7명이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민주당전국위원회가 요구한 토론회 참석 요건을 충족했습니다. 지금까지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남아 있는 후보는 모두 15명입니다.

어제(19일) 토론회에서 후보들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 문제, 건강보험 문제, 총기 규제 문제 등 현안을 두고 다시 격론을 펼쳤습니다.

후보들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며 탄핵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음을 강조했습니다.

후보들은 또 국가건강보험 체계 추진을 두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현재 민주당 경선 주자들 가운데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 신문이 집계한 전국 지지율 평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27%로 1위이고, 샌더스 상원의원 17%, 그리고 워런 상원 의원이 16%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 

그밖에 부티지지 시장은 10%,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4%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억만장자인 블룸버그 전 시장은 최근 민주당 경선에 뛰어들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