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펜실베이니아주 허시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펜실베이니아주 허시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하원에 제출될 예정인 탄핵소추안과 관련해 불쌍하고 한심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니아주 대선 유세에서 수천 명의 지지자들에게 ""그들(민주당)은 이제 공모와 사법 방해 등의 혐의가 없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탄핵은 역사상 가장 가볍고 약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를 지렛대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조사를 하라는 압박을 가하는 등 대가성 거래를 주장했으나 이가 탄핵소추안에서 빠지자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민주당이 백악관과 '미국·멕시코·캐나다 3국의 새 북미무역협정인 (USMCA) 수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힌것과 관련헤 "민주당이 매우 부끄러워서 탄핵을 덮기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미국 민주당 하원 지도부가 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공개했습니다. 탄핵소추안은 탄핵 근거로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