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미군이 시리아 북동부에서 철수를 완료했다고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어제(4일) '로이터 통신'에 이같이 밝히고, 상황이 바뀌면 시리아 주둔 미군을 더 줄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월 시리아 내 이슬람 무장조직 IS를 모두 격퇴했다면서 시리아 주둔 미군을 모두 철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후 시리아 내 유전 지대를 지킬 병력은 남겨놓는 것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당시 1천 명 수준이었던 시리아 주둔 미군은 그 때 이후 600명 정도로 줄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필요하면 소규모 병력을 시리아에 충원하거나 철수시킬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면서, 당분간 시리아 주둔 미군은 600명 선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에스퍼 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국가들이 자발적으로 시리아에 병력을 보내주면, 그에 맞춰 미군 수를 줄일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