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미군부대를 깜짝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마크밀리 미국 합창의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연설하고 있다.
추수감사절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미군부대를 깜짝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마크밀리 미국 합창의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연설하고 있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반군과 평화 협상을 재개했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28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추수감사절'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바그람 공군기지를 방문해 미군 장병들을 격려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국과 탈레반은 최근 평화협상 타결에 근접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탈레반의 테러를 이유로 협상을 중단시킨 바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8일) 탈레반이 원해 협상을 재개했다면서 잘 될 것이니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아프간 주둔 미군을 8천 600명 수준으로 줄이길 원하지만, 이는 전적으로 탈레반과의 평화 협상 결과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에는 미군 1만3천여 명이 주둔해 있습니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을 상대로 18년째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탈레반 측은 미국과의 평화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