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부통령 부부가 23일 이라크 미군 기지를 전격 방문해 칠면조 요리를 미군 장병들에게 대접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 부부가 23일 이라크 미군 기지를 전격 방문해 칠면조 요리를 미군 장병들에게 대접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23일 미 추수감사절 연휴를 앞두고 이라크 주둔 미군 부대를 예고 없이 방문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부인 카렌 여사와 함께 앤드루 공군기지에서 C-17 수송기를 타고 15시간을 비행해 이날 이라크 에르빌의 알-아사드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마스루르 바르자니 이라크 쿠르드 자치정부 대통령이 공항에서 펜스 부통령을 환대했으며, 이후 아델 압둘-마흐디 이라크 총리와 통화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부부는 기지 식당에서 미군들에게 칠면조 요리를 직접 대접하며 국가를 위한 헌신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의 방문은 두 달 전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 이후 터키군의 공격으로 어려움을 겪은 쿠르드족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지지를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군은 지난달 알-아사드 공항에서 작전을 개시해 시리아에 은닉 중이던 과격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인 IS의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사살했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