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일 우크라이나에 이어 중국에도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비리 의혹을 조사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AP 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바이든 부자를 직접 조사하라고 요청한 적은 없지만 "분명히 우리가 생각하기 시작할 수 있는 어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관한 기자 질문을 받은 이후 중국의 바이든 부자 조사 문제를 꺼낸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부자의 부패 의혹을 조사하라고 압박한 의혹으로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 하원의 탄핵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