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앤드 존슨 로고.
존슨 앤드 존슨 로고.

오피오이드 확산 문제로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집단 소송을 당한 미국 존슨 앤드 존슨사가 거액의 합의금을 내기로 했습니다. 오피오이드는 마약 성분이 들어간 강력한 진통제입니다.

존슨 앤드 존슨은 미 오하이오주내 2개 지역정부와 합의금 2천만 달러에 소송을 끝내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합의가 회사 책임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존슨 앤드 존슨 측은 밝혔습니다.

존슨 앤드 존슨은 지난 8월 오클라호마주에서도 합의금 5억 달러를 내고 비슷한 소송을 마무리한 바 있습니다.

오하이오주에서 오피오이드 문제로 제약회사가 거액의 합의금을 주기로 한 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거대 제약회사들에 오피오이드 남용 확산에 책임을 묻는 소송 약 2천600건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오피오이드는 최근 몇 년 새 미국에서 큰 사회문제가 됐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미국에서 매일 평균 130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CDC에 따르면 지난 1999년과 2017년 사이 미국에서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약 40만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VOA 뉴스